은평신문
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독자기고] 우리가 만들어가는 아동보호체계, 지금 시작하자!
고준희 사건으로 인한 충격이 여전히 우리 마음을 심난하게 만든다. 준희는 바로 우리 아이들의 친구일 수도 있고 매일 길에서 만나는 이웃집 아이일 수도 있는 아이였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단순히 남의 가정 일로 간주할 수 없고, 분노를 가지게 되었을 것이
임경숙   2018-03-26
[독자기고] “정치후원금으로 희망의 정치를 응원해주세요”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기부’란 어떤 의미일까? 작년 여름에 전 세계의 기부온도를 높였던 ‘아이스버킷챌린지’(루게릭병 환자들을 위한 기부금 모금), 여러 언론을 통해 보도되는 사회각층의 기부행위, 저개발국 어린이들과의 1대1 결연 등 과거에 비해
은평구선거관리위원회 홍보주임 서지원   2015-12-16
[독자기고] 우리나라 청소년 150명 후쿠시마 방문 행사, 즉각 취소해야 한다
우리나라 청소년 150명이 일본 민간단체 후쿠칸네트가 주최하는 청소년 교류 초청 프로그램이라는 명목으로 후쿠시마를 방문한다고 한다. 한마디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 후쿠시마는 지난 2011년 3월 11일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사고가 발생한 지역이다.
국회의원 김제남   2015-12-07
[독자기고] 기초연금도입 1주년을 맞아
우리나라 노인들은 부모부양·자식들 뒷바라지 등으로 정작 자신들의 노후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하여, OECD국가 중 노인빈곤율 1위. 노인자살율 1위라는 불명예스러운 국가로 평가되고 있으니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러
국민연금공단 은평지사장 박희곤   2015-12-07
[독자기고] 기초연금도입 1주년을 맞아
우리나라 노인들은 부모부양·자식들 뒷바라지 등으로 정작 자신들의 노후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하여, OECD국가 중 노인빈곤율 1위. 노인자살율 1위라는 불명예스러운 국가로 평가되고 있으니 세계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이러한
국민연금공단 은평지사장 박희곤   2015-08-16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연서로 4길 5, 2층(역촌동 35-68)  |  대표전화 : 02)389-2700  |  팩스 : 02)388-4979  |  메일 : woosung311@hanmail.net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1011  |  발행인·대표이사 : 김우성  |  인쇄인 : 김용휴  |  고문변호사 : 오창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우성
본지는 (사)한국지역신문협회 회원사이며 한국간행물 윤리위원회의 신문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요강을 준수한다.
Copyright © 2022 은평신문. All rights reserved.